인천시, 3분기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개시
인천시, 3분기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 개시
  • 정민교
  • 승인 2018.07.0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중소기업육성자금 3분기 지원에 나선다.

시는 7월 2일부터 비즈오케이(http://bizok.incheon.go.kr)사이트를 통해 경영안정자금 내 일반자금의 분기 배정분 600억원과 지난 4월에 조기 소진된 구조고도화자금 내 기계·공장자금 추가 지원분 150억원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은 이자차액보전사업인 경영안정자금과 기금융자사업인 구조고도화자금으로 구분된다.

경영안정자금이란 중소기업이 필요한 운전자금을 안정적으로 저리에 융통할 수 있도록 은행 대출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부를 시에서 지원하는 사업으로, 최대 30억원 한도 이내에서 0.3% ~ 3.0%의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경영안정자금은 분기별로 접수하는 일반자금과 연중 수시로 접수하는 목적자금으로 구분되며, 일반자금이 업종별 요건만 충족되면 지원받을 수 있고, 목적자금은 고성장, 고용창출, 수출자금 등으로 업종별 요건에 총 6개로 나뉘는 자금별 세부 지원요건을 충족해야 지원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신청기업에서 지원내용을 면밀히 살핀 후 세부적인 사항에 대한 사전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다.

구조고도화자금이란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시중은행을 거쳐 저리에 융자하는 사업이다. 제조업체가 기계·공장을 매입할 때는 10억원 이내에서 2.8%, 자연·인적 재난을 입었을 때는 2억원 이내에서 0%(무이자)로 융자받을 수 있다.

지난 4월말 소진된 기계·공장자금은 전년보다 수요가 높아 150억원 규모를 추가로 지원한다. 상반기 지원 실적을 분석한 결과, 공장자금에 대한 기업의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제조시설 면적이 500㎡ 이상인 공장을 확보할 때 지원하던 기준을 2016년 폐지하였는데, 이러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된 것으로 해석된다. 인천시는 시설자금에 대한 수요가 지속되고 있어 기업 수요에 맞게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시 임경택 산업진흥과장은 “계속되는 저성장, 경기부진을 극복할 수 있도록 새로 시작되는 민선 7기의 중소기업육성자금 규모 및 대상을 더욱 확대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경제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자금을 신청하고자 하는 기업은 자금별 신청기간을 유의하여 선착순 접수로 자금에 따라 조기 소진될 수 있으므로 사전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자금지원센터로 문의(☎260-0621~3)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