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경, 인명구조요원 자격증 위조 및 공모자 19명 검거
인천해경, 인명구조요원 자격증 위조 및 공모자 19명 검거
  • 조종연
  • 승인 2018.06.2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수욕장 인명구조요원 자격증을 위조한 이모씨 등 3명 및 범행에 공모한 16명 등 총 19명을 ‘사문서 위조 및 동행사죄’로 적발,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A업체 이모씨(40, 여)등 2명과 B업체 이모씨(64, 남)는 지자체로부터 해변안전관리 용역을 낙찰받기 위해 인터넷 구직사이트에서 무자격자들을 모집하고 직접 자격증을 위조하거나, 지인 김모씨(71, 남) 등 3명에게 자격증 위조를 의뢰하는 등 총 21개의 자격증을 위조해 모집된 무자격자에게 주었으며, 그 중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으로 근무했던 김모씨 등(20, 남) 13명을 적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 업체는 2013년, 2016년, 2017년, 3년에 걸쳐 해변안전관리 용역을 낙찰 받아 지자체로부터 적게는 3천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대의 계약금을 받았으며, 무자격자들에게는 위조한 자격증으로 해수욕장에서 근무하게 해주는 대가로 급여에서 20~50만원을 공제하여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해양경찰서 수사계장(경감 김인섭)은 “여름철 해수욕장 안전관리를 주관하는 지자체의 용역을 낙찰받기 위한 조건을 충족하려 위조한 자격증으로 고용한 무자격자들은 강화군 자월면, 대청면, 백령면사무소 등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들 중에는 수영실력이 부족한 자들도 있어 해수욕장 안전사고에 대처하기 어렵다”며 “인천해경은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동종의 범죄가 없도록 수사를 지속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