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하구쓰레기 일자리 사업 본격 착수
하천하구쓰레기 일자리 사업 본격 착수
  • 조종연
  • 승인 2018.03.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옹진군은 2018년 하천하구쓰레기 일자리사업 사역자를 확정하고 지난 12일 일자리사업을 7개면에서 본격 착수했다.

하천하구쓰레기 일자리사업은 국․시비 예산을 지원받아 옹진군 도서내로 유입되는 각종 해안 쓰레기를 지역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여 수거 후 폐기물을 처리하는 사업이다.

옹진군은 고용노동부의 ‘2018년 직접일자리 중앙부처-자지단체 합동지침’에 따라 지난 1월 총 1천188명의 신청자 접수를 완료하고 이의신청을 거쳐 일모아시스템의 배제요건(재산2억 초과 또는 기준중위소득 60%초과(1인가구인 경우 100%초과))을 통과한 사역가능자와 나머지 신청자에 대한 면별 신청자 순위를 통해 7개면 최종 사역자 467명을 확정했다.

옹진군 관계자는 “금년도 하천하구쓰레기 정화사업 예산 36억원으로 사역자들에게는 주3일(20시간)의 근로시간을 준수하여 월 70만원 내외의 일정수입을 보장하고,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및 해양환경개선 등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동시에 현장점검 및 사역자 안전 지도관리 등을 통해 효율적이고 적정한 일자리사업이 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