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의 제23대 회장에 이강신 현 회장 재선출
인천상의 제23대 회장에 이강신 현 회장 재선출
  • 정민교
  • 승인 2018.03.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상공회의소 이강신(65) 현 회장(영진공사 대표이사)이 제23대 회장에 재선출됐다.

인천상의는 12일 임시의원총회를 열고, 만장일치 추대로 이 회장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21년 3월까지 3년간이다.

이 회장은 지난 1985∼1993년 12∼14대 인천상의 회장을 지낸 이기성 전 회장의 아들로, 지난 2015년 3월 22대 회장에 선출됐다.

이 회장은 “회장에 다시 선출돼 어깨가 무겁다”며 “회원사의 권익을 대변하고 인천지역 산업·경제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취임식은 오는 20일 오전 11시 송도 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